구글 지도로 만든 오키나와(Okinawa) 여행지도


가족 여행중 방문했었던 오키나와(Okinawa)의 지역및 식당등의 위치를 구글 지도로 만든 것입니다, 지도에 표시된 아이콘을 누르시면 해당 포스팅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공감과 댓글은 글쓴이에게 많은 힘이됩니다. ~~

블로그 이미지

나래그린 naraegreen

San Francisco 및 Bay Area 지역 중심의 미국 생활 정보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키나와는 미국과 같은 전원(110v)을 사용하며, 한국과 미국인은 무비자 입국이 허용됩니다.

또한 전화기 기종에 따라 유심칩이 지원안되는 변수도 생길 수 있으니, 가족여행에서 인터넷은 휴대용 공유기를 사용하는 것이 훨씬 좋다라는 경험도 한 여행이었습니다.

 


오키나와 입국심사는 여느다른 공항에 비하여 엄격한 편입니다. 심사전 간단한 가방검사와 꼼꼼한 심사로 줄은 길어만 지는데... 방법이 없으니 마냥 기다렸습니다.

택시기사분들은 조금 나이가 많아보이시는 분들이 대부분 이네요..


 


익히 알고있는 것처럼 일본은 운전석이 오른쪽에 있습니다. 액셀, 브레이크를 제외한 모든것이 반대에 있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참고로, 우측핸들을 사용하는 나라는 40여개국이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영국과 일본, 인도 등입니다.

옛날 마차를 몰던시절 마부석이 좁은 영국의 경우 채찍을 휘두르기 편하게 오른쪽에 앉으면서 그 역사가 시작되었고 영국의 영향을 받은 나라들 역시 그렇게 자리 잡게 되었다 합니다.

마부석이 넓었던 미국은 왼쪽에 위치하며 오늘날의 운전석 위치가 되었다 합니다.


 


오키나와는 고속도로 이용시 요금이 있습니다, 그리고 운전에 익숙해지기 까지 시간도 필요하지만 커브길에서 마치 상대편 차량이 차선을 넘어 돌진하는 듯한 느낌은 운전내내 적응하기 힘들었습니다.


 


오키나와의 도로는 대부분 왕복 2차선으로 운전자분들이 모두 여유롭고 조심하게 운전하여 운전에 무리는 없었습니다.


 


오키나와 시내 무인주차장은 무료라고 생각했었는데, 사진처럼 자동으로 턱이 올라오는 시스템이었네요...^^;; 모르고 자칫 그냥 출발할뻔 했어요... 무인자판기에서 요금을 정산하니 자동으로 내려가네요


 


포스팅 하지 않았던 フルーツ市場은 오키나와에서 유일하게 북적되는 많은 사람을 본 곳이었네요, 한국 관광객들도 많았어요..^^

블로그에서 많이본 스테이크 하우스등 쇼핑하기 좋은 곳 이었습니다.


저희 가족의 오키나와 여행은 시내 구경이나 쇼핑이 아닌 휴양지에서 편하게 심신을 쉬며 맛있는것 먹고 오자가 목표였기에 렌트카로 시원한 해변도로 드라이빙을 즐기며 기억에 남는 아구 샤브샤브도 먹고 아이와 사진도 많이 찍은, 저희 가족 기억의 한편을 차지할 여행이었습니다.


공감과 댓글은 글쓴이에게 많은 힘이됩니다. ~~

블로그 이미지

나래그린 naraegreen

San Francisco 및 Bay Area 지역 중심의 미국 생활 정보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추라우마 수족관을 나와 그리멀지 않은곳에 위치한 Cafe CAHAYA BULAN 입니다, 이름에 포함된 카페의 단어처럼 이곳은 음식점이 아니라 카페입니다. 주차후 바닷길을 따라 걸어면 오른쪽에 사진처럼 이쁜 카페가 나타납니다.


http://www.cahayabulan.com/

 

 


가게입구를 찾아 건물을 빙돌면 뒤편에 입구가 나옵니다.


 


가게에 들어서면 시원한 바다 풍경이 손님을 맞아 줍니다.


 


사진은 소바 인데요, 요리는 3가지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일본 소바는 다~~ 짠가요 ? 저는 너무 짜서 싫터군요.



닭죽


이곳은 식사로 찾아가기에는 무리가 있는곳이구요, 산책중 잠시 숨돌리기위해 차 한잔 하기에 좋은곳이 아닌가 합니다.

저희는 식사를 했네요 ^^;; 그냥 그랬어요



공감과 댓글은 글쓴이에게 많은 힘이됩니다. ~~


블로그 이미지

나래그린 naraegreen

San Francisco 및 Bay Area 지역 중심의 미국 생활 정보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키나와 여행을 계획하며 반드시 가보아야 할 곳! 첫번째가 바로 추라우미 수족관 이었습니다. 한국 방송에서 고래상어가 수족관에 있는걸 본후 언젠가는 한번 가보자 였는데, 드디어 눈으로 직접 보고 왔네요 ^^ 


http://oki-churaumi.jp/ko/


 


수족관만 딱! 있겠지라는, 제 생각과는 달리 공원내 수족관 건물이 별도로 있네요... 주차를 하고(무료) 사람들을 따라 수족관으로 걸어갑니다.


 

 


수족관 입구에서 입장권을 구입하고 전시실을 따라 가다 보니 눈앞에 떡~ 하니 고래 상어가 보이네요 ^^ 와~우~

감동은 직접 보셔야 ~~



추라우미 전체 수족관 크기의 3/2를 차지하는 엄청난 크기 입니다.7,500 cubic metres 라는 군요... 사실 숫자로는 감이 안와요..


 


머리위로 생물들이 지나가도록 설계된 수족관 구조는 고심하며 짖었다는 생각이 절로 나네요...

다양한 각도에서 대형 수족관을 감상할 수 있도록 잘 설계되어 있었습니다.


 


몬트레이 아큐아리움을 자주 다닌 저희는 선물가게에서 인형을 누가사나 했었는데.... 관광객이 되어보니 저희가 사게되는구요 ^^;;


 


수족관내 마련된 영화관은 일본어이외 외국어로도 들을수있는 리시버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합니다.


 

 


수족관을 나오니 공원내에서 바닷가로 나갈수 있는 길과 돌고래 쇼를 볼 수가 있었습니다.


 


체력도 좋은 아이는 놀이터에서 땀 한번 흘리고~~

추라우미 수족관은 2002년 11월에 오픈하였으며, 740종 26,000마리의 동물이 전시되고 있다고 합니다. 전체 수족관 탱크의 크기는 10,000 cubic metres 라고는군요^^ 단순 수족관의 크기만 비교해 보면, 캘리포니아 몬트레이 수족관보다, 약 2배의 크기 입니다.

하지만 전체 건물은 몬트레이가 더 큰것 같아요 ^^...



공감과 댓글은 글쓴이에게 많은 힘이됩니다. ~~

블로그 이미지

나래그린 naraegreen

San Francisco 및 Bay Area 지역 중심의 미국 생활 정보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실 미국은 스테이크가 참 맛있습니다. 주변분들 이야기로는 텍사스가 최고라고 하긴 합니다만, Costco에서 쇠고기를 사먹는 저희는 상위 등급인 Prime을 주로 먹는데요 한국의 한우 전혀 생각나지 않습니다. 사실 제 입맛에는 미국 소고기가 더 좋은것 같아요 ^^

한국에서 온 동생네와 저녁을 먹으러 오키나와 맛집으로 소개된 스테이크 하우스 Zero에 다녀왔습니다.


 

 


오후 6시20분에 도착 가게에 들어가니 저희가 첫 손님이네요? 맛집 맞겠지요?

주문전 아이들에겐 콜라 한잔씩 그리고 어른은 오키나와 지방 맥주인 Orion을 주문하였습니다.


 


오키나와 에서 좋았던 점 하나! 오리온 맥주(Orion) 맛있어요 ~ , 호텔 들어가기전 편의점에서 매일매일 사 먹었네요 ^^


 


주문한 요리들을 순서대로 철판에 구워 줍니다.


 

 


감자와 양파 그리고 새우 순으로~~

바보바로 구워서 나오니 당연 맛있었지만, 아주 특별한 맛은 아니었습니다. 새우는 좀더 큰게 나올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작네요...


 


샐러드와 스테이크


 


양이 많은 저희에겐 조금 부족한 양이었습니다, 하여 고기를 추가 했네요 ^^

요리하시는 분의 실력은 인정! 고기 참 잘 구우시네요... 고기는 진리 이니까요.



계산서 보이시죠... 이정도 먹어면 가격이 이렇습니다, 일본어를 그대로 읽어면 제로스케이크, 영 ^^

자 ! 제 점수는요 ^^ 는 아니구요... 오키나와에서 고기가 드시고 싶다면, 가보셔도 좋을듯~~ 하지만 고기는 어디에서도 먹을 수있으니까, 굳이 찾아서 맛볼만큼 좋은곳은 아닌곳 ??? 저의 생각입니다.

계산을 할때 보니 어느새 테이블은 빈자리가 없이 꽉 찼네요 ~~



공감과 댓글은 글쓴이에게 많은 힘이됩니다. ~~

블로그 이미지

나래그린 naraegreen

San Francisco 및 Bay Area 지역 중심의 미국 생활 정보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키나와에 도착하자마자 바로 가본 곳이 이집 삼죽수 입니다. 한문을 찾아 적어본것인데 일본어로는 어떻게 읽나요?

어딘가 블로그에서 읽은 기억에 저장해 놓은 지도를 보고 구글의 도움으로 찾아갔어요, 오키나와 여행을 계획할때 처음부터 랜트카를 염두에 둔터라 저희는 랜트카로 움직였습니다. 잘한 선택같아요... 사진처럼 일본은 운전대가 한국과는 반대에요 ~~


 

 


삼죽수 건물 뒷편에 마련된 주차장에 주차하고(무료) 가게앞으로 갔더니... 문은 닫혀있고 이렇게 자판기만이 저희를 반기네요, 마침 일본인 커블이 자판기로 음식을 선택하고 돈넣고 주문표 뽑는걸 보고 알았어요, 그래요... 음식 계산은 이렇게 미리 자판기에서 하더군요... 이집은


 


조그마한 가게에 금방 손님이 가득 찼습니다, 가지고 있던 주문표를 건네는 것만으로 음식을 기디리기만 하면되구요, 사진처럼 라면면이 나오고... 이것을 아래의 소스? 건더기에 적당히 석어 드시면 됩니다. 이게 즈케면 인가 봅니다.




면은 굉장히 탱글거렸는데요, 마치 덜삼긴듯 아닌듯 딱 그 경계에... 신기하죠.

맛 표현이 서툴러 애매하지만 저는 좋았습니다, 또 한번 더 먹어러 가도 좋을 만큼요.



공감과 댓글은 글쓴이에게 많은 힘이됩니다. ~~


블로그 이미지

나래그린 naraegreen

San Francisco 및 Bay Area 지역 중심의 미국 생활 정보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